대전시 38억 투입 3대 하천 정비…올해 말 3대 하천 그랜드 플랜 발표 예정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청 전경

대전 3대 하천을 대대적으로 정비해 새로운 모습으로 시민에게 선을 보인다.

16일 시는 노후 시설물 정비에 28억원, 집중 호우 피해 복구 9억원, 목척교 등 주변 정비 사업 11억원 등 모두 48억원을 투입해 3대 하천 정비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는 우선 올해 말까지 국비 28억원을 투입하여 산책로, 자전거 도로, 하천 산책로 주변 가로등, 벤치·하천 안내판 등 노후 시설물을 일제 정비하기로 했다.

2010년 4대강 사업으로 조성 이후 예산 부족 등으로 방치하고 있던 시민 편의 시설을 정비해 시민에게 쾌적한 보행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지난 집중 호우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시설물을 복구한다.

대전은 비교적 피해가 적었지만, 하천 내 교량이 일부 파손되고, 둔치가 유실되는 등 시설물 피해와 약 1000톤의 수해 쓰레기가 발생했다.

시는 하천으로 떠밀려온 쓰레기는 신속하게 수거해 시민의 통행로를 확보하는 등 응급 복구는 실시했지만, 일부 시설물의 복구는 지연되고 있어 9억원을 투입해 교량과 자전거 도로 등을 이달 말까지 보수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11억원을 투입해 목척교·태평교 주변 정비 사업을 추진, 올해 말 공모 예정인 4000억원 규모인 지역 맞춤형 통합 하천 사업에 대비하기로 했다.

특히 2010년 홍명 상가와 중앙 데파트를 철거하고 목척교 주변으로 편의 시설을 설치했지만, 현재는 노후한 상태로 콘크리트 구조물 등을 제거하면서 관람석, 산책로, 음악 분수, 화장실 등 편의 시설을 정비해 생태 환경으로 복원할 계획이다.

태평교 주변에 흉물스럽게 방치돼 있는 옹벽 주위 대나무 숲과 테마형 꽃밭을 조성해 시민 휴식 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시는 올해 말 대전천 유지 용수 확보, 하상 도로 철거 등 생태 복원, 하천 도시 숲 조성 등 민선 8기 하천 정책의 청사진을 담은 3대 하천 푸른 물길 그랜드 플랜을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