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실질적인 성과로 지역민에게 다시 선택 받도록 노력”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예산이 축소되거나 삭감된 트램 건설,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등 대전의 주요현안사업에 대한 예산 확충에 노력하는 등 국가균형발전에 힘을 기울일 방침이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대전·세종시당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내년 주요 현안 사업예산확보와 공공기관이전, 충청권메가시티 추진 등 지역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재명 대표는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지방 분해이며, 수도권 일극체제로 인한 지방소외의 문제이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충청권 메가시티조성에 속도를 낼 수 있으면 좋겠는데 현 정부에서는 이에 대해 의지가 강해보이지 않아 아쉬움이 있다. ”며 “충청권 메가시티를 포함한 충청권발전을 위한 예산과 정책들을 잘 챙기겠다. 실질적인 성과를 통해 지역주민들에게 다시 선택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 말했다.

우원식 예산결산위원장은 “지역 예산은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의지를 담고 있어 중요하다”며 “하지만 대전과 세종 예산을 보면 대전의 경우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도시철도2호선 건설이나 남선공원 스포츠파크 건설 등 주요 예산이 빠져있거나 아주 일부만 반영돼 있다. 이렇게 해서는 국가 균형발전을 이룰 수 없다”며 대전의 예산확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황운하 시당위원장은 “대전은 대덕특구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이끌어온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20년 혁신도시로 지정된 이후 공공기관이전 등 실질적인 후속 작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공공기관이전 등이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한다”며 중앙당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예산정책협의회에서는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조정식 사무총장, 김성환 정책위의장, 양승조 참좋은 지방정부위원장, 우원식 예결위원장 등 당지도부와 황운하대전시당, 장철민(동구) ‧박병석(서구을)‧ 조승래(유성갑)·이상민(유성을)·박영순(대덕)의원이 참석해 트램건설과 대전 조차장 부지 복합개발사업 등 지역현안사업과 대전시가 건의한 국비사업 예산확보에 대해 논의했다.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