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 스토리텔링 페스티벌 기간 특별 전시

▲ 선무공신교서(현충사 소장)
문화재청은 현충사관리소 소장유물과 이 충무공 종가(宗家)에서 기탁한 중요유물을 오는 11월 11일부터 15일까지 전남 여수에서 개최되는 '2009 문화유산 스토리텔링 페스티벌' 행사에서 특별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4월 종가에서 기탁한 유물 162점 중 보존상태가 양호하고 가치가 뛰어난 유물 12점과 현충사관리소 소장 유물 중 보물 제1564호 선무공신교서(宣武功臣敎書) 1점, 총 13점을 선보인다.

특히 종가에서 기탁한 유물 중 기복수직교서(起復授職敎書), 둔전검칙유지(屯田檢飭諭旨), 호상교서(犒賞敎書), 초계변씨별급문기(草溪卞氏別給文記) 등은 그 가치와 역사성 등에서 보물로서의 지정가치가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전시는 현충사관리소 소장 유물과 경매 위기에 처해 있다가 현충사관리소에 기탁된 충무공 유물이 최초로 일반에 공개된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올해 3회째를 맞는 이번 스토리텔링 페스티벌은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삼도수군통제사와 전라좌수사를 겸임했던 여수지역에서 개최됨에 따라 ‘이순신과 거북선 이야기’라는 지역 주제를 선정하여 예년과는 차별화된 스토리텔링을 선보일 예정이다.
▲ 둔전검칙유지

▲ 호상교서

▲ 선무공신좌의정증직교지

▲ 상급교지

▲ 상급추사교지

▲ 영의정추증교지

▲ 증영의정사제문

▲ 사부유서

▲ 상주방씨정경부인교지

▲ 별급문기

▲ 귀선도1
▲ 귀선도2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